sub_visual01 sub_visual01
Seoul Financial Hub

알림∙소식

세계 경제 뉴스

"네팔 국민에 위로를" 센트비, 주한 네팔 대사관에 지진 피해 복구 기부금 전달

언론사 : 파이낸셜뉴스 │ 보도일시 : 2024. 02. 06

기사 원문 링크 : http://www.fnnews.com/news/202402061437434961
지진 피해 입은 네팔 국민 지원 위해 기부금 적립 이벤트 진행
한국서 네팔 은행으로 송금 시 송금 수수료 100% 감면 혜택 동시 제공

센트비 제공
[파이낸셜뉴스] 글로벌 외환 토탈 솔루션 기업 ‘센트비(SentBe)’가 지난해 11월 강진으로 피해를 입은 네팔 국민을 위한 피해 복구 성금을 주한 네팔 대사관에 전달했다고 6일 밝혔다.

센트비는 지진 피해를 입은 네팔 국민을 돕기 위해 지난해 12월 한 달간 한국에서 네팔로 송금 시 건당 500원을 센트비가 기부하는 고객 대상 기부 이벤트를 실시했다.

같은 기간 네팔로 송금 시 수취 옵션을 은행으로 선택하면 송금 수수료 없이 무제한으로 송금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도 해 국내 거주 중인 네팔인들이 본국으로 송금할 때 수수료 부담을 덜 수 있도록 했다.

센트비 측은 "유학생, 이주근로자 등 국내 체류 중인 네팔인 다수가 본국 송금 채널로 센트비를 이용하는 만큼, 어려움에 처한 네팔 국민들을 돕고 국내에서 센트비를 이용하는 네팔인을 지원하기 위해 이번 기부 이벤트 등을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센트비는 죠티 피약쿠렐(Jyoti Pyakuryal) 주한 네팔 대사를 예방하고 이벤트로 누적된 기부금을 전달했다. 피약쿠렐 대사는 “센트비의 따뜻한 성금과 어려운 시기에 한국에 거주 중인 네팔인들의 송금 수수료 부담을 낮추려는 노력에 감사드린다”며 “네팔 국민들이 용기를 갖고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현지 국민들에게 센트비가 베푼 위로의 뜻을 전달하겠다.”고 전했다.

최성욱 센트비 대표는 “’센트비는 기존 금융권의 혜택에서 소외되기 쉬운 이주근로자들이 안전하게 금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금융 장벽을 제거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이어왔다”면서 “국내에 거주 중인 네팔인들 역시 센트비의 소중한 고객으로, 센트비가 어려운 시기를 겪은 네팔인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어 기쁘고, 앞으로도 다방면에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센트비는 개인용 해외 송금 서비스 ‘센트비(SentBe)’와 법인용 해외 송금 및 결제 서비스 ‘센트비즈(SentBiz)’ 등을 운영하며 금융 취약계층인 이주근로자의 금융 접근성을 제고하고 국제사회에서의 금융포용(Financial inclusion) 목표 달성에 기여하고 있다.

yesji@fnnews.com 김예지 기자



이전글 "이제 치킨사러 마트 간다"...홈플 '당당치킨' 710만팩 판매
다음글 로앤굿, 국내 금융법 AI 챗봇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