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_visual01 sub_visual01
Seoul Financial Hub

알림∙소식

세계 경제 뉴스

김소영 "AI, 금융이 살려야 할 기회…망분리 규제 개선 필요"

언론사 : 머니투데이 │ 보도일시 : 2024. 07. 08

기사 원문 링크 : http://news.moneytoday.co.kr/view/mtview.php?no=2024070808201152587&type=2
[머니투데이 이창섭 기자] 금융위 부위원장, '미래금융세미나' 기조연설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미래 금융시장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으로 고령층 대상 금융 서비스 확장, 녹색 여신 활성화, AI 활용을 위한 망 분리 규제 개선 등을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8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미래금융세미나'에 참석해 '메가트렌드와 미래금융 Framework'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이날 세미나는 인구구조와 기후변화, 기술 혁신이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과 금융산업의 대응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금융당국은 그동안 긴급하고 단기적인 이슈에 집중해왔지만 금융정책이 구조적·거시적 변화에 크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중장기적인 시각과 정책 대응이 필요해졌다며 세미나 배경을 설명했다.

금융당국은 인구, 기후, 기술의 각 주제가 금융에 미치는 영향을 위기와 기회로 나누어 분석했다. 정책 대응 방향을 완화(Mitigation), 적응(Adaptation), 혁신(Innovation)의 3가지 관점으로 나눠 미래 금융정책 과제를 발굴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우선 인구구조 변화와 관련해서 부양비 상승과 성장 둔화 가능성으로 금융산업에 침체가 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반면 인구구조 변화를 기회로 삼아 금융산업이 수익 모델을 다양화하고, 생애주기별 상품을 확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청년층 주택 마련과 결혼·출산 등을 위한 금융 지원을 강조했다. 또 금융사가 노후 대비 자산관리 서비스와 고령층 대상 서비스를 확대하고 해외 진출 경로를 다각화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기후변화는 금융시장이 앞으로 더욱 성장하고 새로운 투자기회가 확대되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기회요인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온실가스 감축과 저탄소 전환에 금융이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업권별로 기후 위기에 따른 건전성 점검을 강화할 필요성도 언급했다. 기후 관련 금융상품과 녹색 여신을 활성화하는 방안을 강조했다.

기술 혁신과 관련해선 AI가 금융이 반드시 살려야 할 기회 요인이라고 밝혔다. 다만 도입하는 과정에서 금융시장 불안정성이나 금융소비자 권익 훼손 가능성도 감안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금융권의 기술 인프라 구축을 위해 망 분리 규제 개선을 언급했다. 이를 통해 금융사가 양질의 데이터를 확보하도록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금융산업 내 AI를 비롯한 신기술의 활용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오는 하반기에도 인구·기후·기술 분야별 논의를 이어 나간다. 올해 연말까지 이를 종합해 공개 세미나 방식으로 구체적인 정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전글 ‘밸류업’ 稅혜택에 기대… 글로벌 투자자 소통도 중요 [김...
다음글 "자산관리 서비스 확대·망분리 규제 개선" 김소영 부위원...